소식지 04월호
만들이summer
보도자료

 



한우 9개 신규 구이용 부위 도출 부위별 특징, 발골방법, 요리방법

한눈에 정리된 앱 개발 · 배포

 

지역에 따른 한우 부위별 명칭체계 조사 수반


 

한우자조금관리위원회(위원장 민경천)가 발주하고 공주대학교(연구책임자 : 김학연 교수)에서 연구된 한우고기 부위별 세분화 및 활용방안 연구 결과가 발표되었다.

 

금번 연구는 지역별로 산재되어 있는 한우고기 부위별 명칭을 정립하고 한우고기 대분할 및 소분할 부위별 발골과정을 통해 신규부위 활용방안을 모색하고자 연구가 진행되었다.

  

한우고기는 선호도가 높은 만큼 지역별로 다양한 용어들이 존재하였는데, 목심살의 경우 멍에살, 쇠약지, 부채살의 경우 낙엽살, 복판살, 꽃잎살, 아래등심살은 갈비등심, 갈비살은 제복살, 토시살은 토시목, 제비추리는 작은안심 등 부위별로 다양한 용어로 혼재되어 불리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또한 연구에서는 기존의 10개 대분할 및 39개 소분할에 대한 특징 및 발골과정(방법)을 영상으로 제시하였으며, 소분할 과정을 통해 구이 및 탕용으로 활용 가능한 9개 부위를 새롭게 도출하였다. 향후 비선호 부위 소비촉진에 해당 부위를 활용하여 적극 홍보할 예정이다.

- 목갈비(목심부위), 양각살(앞다리), 새우살, 등심날개살, 등심덧살(등심), 꼬들박이(양지), 채끝추리(채끝), 안심추리(안심), 뿔살(설도)

 

한우고기는 부위가 다양한 만큼 조리방법 또한 다양한데, 본 연구에서는 한우고기를 활용한 구이, 스테이크, 찜 등 보편적인 요리와 함께 육사시미, 수비드, 타다끼 등 특수 활용방안에 대해서도 연구가 진행되었으며, 각 요리마다 적합한 부위와 손질방법 등이 자세하게 제시되었다.

 

 

 

한우고기 부위별 세분화 및 활용방안 연구결과보고서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한우자조금관리위원회 홈페이지 정보마당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첨부된 QR코드를 통해 연구결과와 관련된 다양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